Home 뉴스 일본, 최신예스텔스전투기 미야자키현기지 배치 결정

[단신] 일본, 최신예스텔스전투기 미야자키현기지 배치 결정

75

일본정부가 최첨단스텔스전투기 F35B를 중국과 영유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와 가까운 규슈지방의 미야자키현에 배치하기로 했다.

4일 요미우리신문은 <정부가 스텔스전투기 F35B를 미야자키현에 있는 뉴타바루 항공자위대기지에 배치하기로 했다>며 <2024년 실전 운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F35B가 자위대 기지에 배치되는것은 처음이다.

F35B는 미국 록히드마틴이 주축이 돼 개발한 전투기로 단거리 활주로 이륙과 수직 착륙이 가능한 최신예(5세대) 성능을 갖추고 있으며, 미해병대와 영국군 등이 현재 실전에서 쓰고 있다.

일본은 이 스텔스전투기를 탑재할 수 있도록 해상자위대 호위함 <가가>를 경항공모함으로 개조할 예정이며, F35B를 뉴타바루기지에 배치해 <가가> 탑재 훈련, 미군기지에 배치된 스텔스전투기와 공동훈련 등을 계획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방위성 관계자의 말을 이용해 <중국이 군비를 계속 증강하는 속에서 정부는 F35B를 (센카쿠열도와 같은 이른바) 낙도 방위의 핵심 카드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또 F35B를 대규모로 도입하려는 것은 중국과의 항공전력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라고 신문은 보도했다.

일본정부는 2023년까지 18대의 F35B를 도입하는 등 장기적인 목표로 총 42대 운용 체제를 갖출 방침이다.

이처럼 중국 견제를 명분으로 하는 최신식무기도입, 전쟁훈련 등이 더욱 가속화되는것은 아시아 지배를 노리는 일본의 군국주의 침략책동의 일환으로 해석돼 일각에서 비판이 거세게 나오고 있다.

Previous article[단신] 일본 외무성 간부 … <한국의 태도는 국제법 위반>
Next article[단신] 일본정부, 대북 독자제재 2년 연장 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