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일본언론 <문대통령 행동촉구를 위해서도 일본이 먼저 대화자세 보여야>

일본언론 <문대통령 행동촉구를 위해서도 일본이 먼저 대화자세 보여야>

133

일본의 신임외무상이 한일관계현안에 대해 한국측 해법을 요구한 가운데 일본언론이 <문재인대통령에게 한일관계개선을 위한 행동을 촉구하기 위해서도 일본측이 대화자세를 보여야한다>고 지적했다.

12일 마이니치신문은 <남은 6개월의 문재인정권, 한·일간 가시뽑기 노력>이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문재인정부 아래에서 한일관계가 냉각됐다>며 <문대통령은 문제를 미루지 말고 한일간 박힌 가시를 빼는 노력을 끝까지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신문은 <문재인정권은 반도체수출규제철회를 요구했지만 아베신조전일본총리에 이어 기시다후미오일본총리도 (규제철회논의에) 적극적으로 나서려는 자세를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문대통령의 행동을 촉구하기 위해서는 오히려 일본쪽에서 먼저 대화의 자세를 보이는 것이 현명한 것이 아닐까>라고 반문하며 글을 끝맺었다.

앞서 기시다총리는 지난달 문대통령과의 첫 전화통화에서 강제징용문제와 일본군성노예제문제와 관련해 <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토대를 두고 한국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했다>고 망언했다.

뿐만 아니라 하야시요시마사신임외무상도 전날 열린 취임후 첫 기자회견에서 <일본측이 수용할수 있는 해결책을 (한국측이) 조기에 제시하도록 강하게 요구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Previous article극우단체의 소녀상정치테러 영상모음
Next article일본, 적기지공격능력보유 논의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