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국민의힘 하태경 망언 〈이제는 욱일기와 화해할 때〉

국민의힘 하태경 망언 〈이제는 욱일기와 화해할 때〉

129

하태경국민의힘의원이 욱일기를 단 일본해상자위대 호위함의 부산항입항에 대해 <이제는 욱일기와 화해할 때>라는 망언으로 국민적 공분을 사고있다. 

30일 오전 하의원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셔틀외교까지 하는 상황에서 인공기와는 화해하면서 욱일기는 끝까지 못걸게 한다는 건 지나치다>며 <이제는 욱일기와 화해할 때가 됐다>고 망언했다. 

또 하의원은 <나치정당을 상징하는 건 하켄크로이츠 갈고리십자가고, 독일군대를 상징하는 건 철십자기인데 그건 독일군대가 아직도 쓴다>며 <욱일기는 일본군대를 상징한다. 특히 해군. 욱일기도 일본군대가 창설이후로 계속 썼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독일 철십자기를 세계가 용인한 것처럼 일본욱일기도 세계가 용인한다>고 주장했다. 

하의원은 <국민감정이 있지 않느냐>는 추가 질의에도 <문재인정부도 용인해온 걸 새삼스럽게, 지금 인공기도 허용하는 판에 욕 들을 각고를 하고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외에도 기미가요, <천황>칭호 등의 문제를 언급하며 <그런 논리대로 하면 일장기도 허용하면 안된다. 일장기는 전범기인데 왜 허용하나>라고 되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