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한국역사연구회 등 51개단체, 홍범도장군흉상철거반대 역사단체공동성명서 발표

한국역사연구회 등 51개단체, 홍범도장군흉상철거반대 역사단체공동성명서 발표

82

한국역사연구회, 역사문제연구소, 역사학연구소, 한국근현대사학회, 한국민족운동사학회 등 51개단체는 9월13일 오전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범도장군흉상철거반대 역사단체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역사단체들이 윤석열정부 들어 공동성명을 발표한 것은 지난 4월 정부의 일제강제징용해법반대성명에 이어 2번째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육사가 타국에서 생을 마감한 한 독립운동가의 삶을 자신들의 편협한 주관에 따라 재단하는 것을 우리 역사·역사교육연구자들은 더이상 지켜볼수 없다>며 육사와 국방부가 홍범도흉상철거이유로 꼽은 3가지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역사단체들은 <역사학계는 다양한 자료를 비교 분석해 자유시참변은 통합 방법을 둘러싼 독립군부대들의 내분이었음을 밝혀냈다>며 <홍범도는 유혈사태를 우려해 사망자를 낳았던 무장해제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홍범도가 빨치산이었기 때문에 공산주의자>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빨치산은 비정규군이라는 뜻으로 일제강점기에 독립군이나 의병을 지칭하는 의미로 사용됐다>며 <홍범도가 이끈 빨치산부대는 3.1운동 이후 수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한 부대이자 독립전쟁의 주역>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국방부가 홍범도의 소련공산당가입이력을 흉상철거명분으로 내세운 것을 두고 <일제강점기에 공산주의는 독립운동의 한 방편이었고, 좌우를 막론하고 독립운동세력은 소련에 기대하는 바가 컸다>며 <홍범도는 1922년 모스크바의 원동민족혁명단체회의에 참석하면서 <입국신고서>에 직업은 <의병>, 입국목적과 희망은 <고려독립>이라 썼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육사와 국방부, 정부의 왜곡으로 대한민국 국민의 자랑인 평민 의병장, 대한독립군 대장, 북로정일제일군 사령관 홍범도가, 50만고려인의 상징인 홍범도가 부관참시당했다>며 <윤석열정부는 홍범도흉상철거계획으로 야기된 사회적 논란에 상처를 입고 모욕을 받은 국민과 동포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홍범도장군흉상철거가 윤석열정부가 벌인 일련의 <역사부정>과 맥을 같이 한다며 깊은 우려를 표했다. 

역사단체들은 <논란와중 대통령은 <이념이 중요하다>, 국가안보실장은 홍범도의 후반기 삶이 <육사교육에 맞지 않는다>고 했다>며 <이로써 육사와 국방부의 독립운동 역사지우기, 독립운동에 대한 색깔론 제기가 윤석열정부와 공감속에서 이루어졌다는 점이 명백해졌다>고 꼬집었다.

계속해서 <현정부에 우리의 정체성이 항일인지 친일인지 묻고 싶다>며 <일본과 관계개선을 빌미로 일본제국주의와 싸웠던 엄연한 역사적 사실마저 제대로 가르치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하는 것은 묵과할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번 사태가 독립운동사 왜곡, 민주주의파괴자 기념, 역사교과서 개악으로 나아간다면 우리 역사연구자들은 목소리를 더 크게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