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반일행동 321차 토요투쟁 〈반일투쟁 탄압중단! 친미친일 매국호전 윤석열 타도!〉

반일행동 321차 토요투쟁 〈반일투쟁 탄압중단! 친미친일 매국호전 윤석열 타도!〉

152

6일 옛일본대사관앞 소녀상에서 반일행동이 주최하는 322차 토요투쟁이 열렸다.

사회자는 시작에 앞서 윤석열친일매국정부하에서 친일극우들이 더더욱 활개를 치고 있다며 <친일이 애국으로 반일이 매국으로 되는 윤석열반일애국투쟁으로 반일행동이 앞장서 나갈것> 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반일행동회원은 온갖 매국행위와 호전행위를 일삼는 윤석열정부를 비판했다.

참가자들은 <친일매국 핵오염수 윤석열 타도하자!>, <친미친일 파쇼호전 윤석열 타도하자!>, <미일한 3각군사동맹 규탄한다!>, <일본정부 군국주의부활책동 즉각 중단하라!>, <일본군성노예제문제 철저히 해결하자!> 등 구호를 외쳤다.

발언에 나선 회원은 <아직 소녀상주변에선 <흉물소녀상철거>, <반일은정신병> 등을 주창하는 친일극우무리가 날뛰고 있으며 그렇기에 우리는 투쟁을 멈출수 없다>고 말했다. <소녀상을 지키는 투쟁은 윤석열을 타도시키는 투쟁과 결코 둘이 될수 없다>고 강조하며 반일투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친일은 애국이고 반일은 매국이 되는 사회에 윤석열타도를 넘어, 제국주의세력들을 분쇄하고 한반도에 진정한 해방, 진정한 평화의 날을 앞당기겠다>고 결의했다.

반일행동회원들은 문화공연과 공동체코너를 진행했다. 토요투쟁을 마무리하며 소녀상앞에서 <친일매국 핵오염수 윤석열타도> 구호를 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