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일본, 고려대장경목판인쇄물 등재 추진 … 반발 예상 

일본, 고려대장경목판인쇄물 등재 추진 … 반발 예상 

35

일본정부가 도쿄의 한 사찰에 남아 있는 고려대장경목판인쇄물을 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를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유산 가운데 하나인 고려대장경 목판인쇄물을 일본이 유네스코유산으로 등재신청하는데 대해서 한국불교계 등에서 반발이 일 것으로 보인다.

30일 일본 문부과학성에 따르면 일본정부는 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에 등재신청할 후보로 도쿄 사찰인 조조지(增上寺)가 소장한 <불교성전총서 3종>과 히로시마원자폭탄 투하당시 참상을 보여주는 사진을 선정했다.

조조지 <불교성전총서 3종>은 중국남송시대(12세기)와 원나라시대(13세기), 고려시대(13세기) 때 대장경목판으로 찍은 불교인쇄물이다.

문부과학성은 <이 인쇄물은 에도막부를 연 도쿠가와이에야스가 수집해 조조지에 기증한 것>이라며 <많은 대장경이 왕조변천과 전란으로 흩어져 없어진 가운데 15세기이전에 만들어진 3개 대장경이 거의 완전한 상태로 있는 것은 세계에서 유례가 없다>고 등재추진배경을 설명했다.

일본정부는 2025년 등재를 목표로 올해안에 유네스코에등재신청서를 제출할 방침이다.

Previous article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진행 〈제국주의에 반대해 싸워나갈 것〉
Next article미 오스프리수송기 일본해상서 추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