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일본 군마현, 한국대사관 면담거절후 조선인추도비 일방 철거 

일본 군마현, 한국대사관 면담거절후 조선인추도비 일방 철거 

18

주일한국대사관이 강제동원조선인추도비 철거와 관련해 일본군마현지사에게 면담을 신청했으나 거절당한 사실이 확인됐다. 

28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추도비철거 약 일주일전 한국대사관직원은 군마현청을 방문해 철거담당부장등을 직접 만났으며, 해결책논의를 위해 야마모토이치타지사와의 면담을 요구했다. 

그러나 군마현측은 며칠후 한국대사관에 연락해 면담요청 거절을 통보했고 면담은 성사되지 못했다. 이후 1월29일 군마현은 추도비를 강제로 철거했다. 

문제는 야마모토지사가 한국대사관의 접촉사실을 계속 부정하며 거짓해명을 해온 것이다. 

한국대사관측이 면담을 요청한 직후인 1월25일 기자회견에서는 <외교경로로 무언가 이야기는 오지 않았다>고 밝혔고, 추도비가 철거돼 산산조각난 이후인 2월1일과 2월8일 기자회견에서도 <외교적인 문제가 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일절 나에게 연락도 오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2월15일 기자회견에서도 한국대사관의 접촉여부를 묻는 질문에 <공식적으로 어떤 형태든 면담하고 싶다고 들은바 없다>고 답했다. 

한편,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며 외교결례등 파문이 일어난 가운데 야마모토지사는 뒤늦게 면담의향을 밝혔다. 

야마모토지사는 지사앞으로 된 윤덕민주일한국대사명의의 서한이 현에 지난 22일 도착했다며 <오늘 서한을 봤다. 이것은 정식연락이므로 확실히 받아들이고 대사가 온다면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서한을 늦게 읽은 이유에 대해서는 연일 많은 일정을 이유로 들었다. 

그러나 야마모토지사는 아사히신문 보도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고 <(요청이) 공식적으로 없었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추도비를 설치한 시민단체는 <면담해도 결렬될 뿐이니까 만나지 않는 게 상책이라고 생각했을수도 모르겠지만, 이야기를 해줬으면 했다>며 <지사는 응하지 않았던 이유를 설명해야 하며 사실과 다른 설명을 하는 것은 불성실하다>고 비판했다.

엔도겐도쿄대국제정치학교수도 <야마모토지사는 한국대사관간부와 면담에 응하든 거절하든 비판받았을 것>이라며 면담해도 철거방침을 바꿀 마음이 없으니 한국대사관의 요청 조차 없던 일로 하려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중요한 것은 전쟁중 다른 민족에게 참혹한 일을 했다는 과오를 되풀이하지 않는 데에 이바지하는 추도비를 철거한 것이 문제의 본질이다>이라며 <양호한 한국과의 관계에 물을 끼얹는 행위>, <역사를 수정하는 세력에 가담하는 행위>며 <부당하고 천박한 판단이라고 할수밖에 없다>고 힐난했다.

한편 한국대사관은 이와 관련해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한일우호의 상징이었던 추도비가 철거된 것을 유감으로 생각한다. 적절한 장소에서의 추도비재건립등 원만한 해결을 위해 군마현과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을 희망한다.>고 말하는 데 그쳤다.

Previous article대만유사시 대비 … 일본, 16개공항·항만 군사거점 활용 정비
Next article미·일·필리핀, 남중국해서 합동해군순찰 추진 … 일본 합류는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