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오커스, 일본과 협력 공식화 

오커스, 일본과 협력 공식화 

24

미국·영국·호주의 안보동맹인 오커스(AUKUS)가 첨단기술분야에서 일본과의 협력을 꾀하며 확장하고 있다.

오커스3국국방장관들은 8일(현지시간)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일본의 강점, 그리고 일본과 오커스 3국간에 긴밀한 양자 국방협력관계를 인식하며 일본과 오커스 <필러2>의 첨단역량프로젝트협력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오커스가 일본을 통한 외연확장을 공식화한 것으로, 바이든<정부>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이미 미국·호주·인도와 함께 다자안보협의체 쿼드(Quad)에 참여하고 있는데, 오커스와도 협력하며 미국 주도의 인도태평양전략에서 핵심적인 국가로 부상하고 있다.

오커스는 미국·영국이 호주에 핵추진잠수함을 제공하는 <필러1>과 인공지능(AI), 극초음속, 양자기술, 전자전 등 첨단기술분야와 역량에서 협력하는 <필러2> 등 2개의 필러로 구성돼 있다. 오커스는 그간 <필러1>에 대해서는 3자동맹의 틀을 깨지 않겠다고 밝히면서도 <필러2>와 관련해서는 협력국을 추가하는 방안을 모색해왔다. 

커트캠벨미국무부부장관은 니혼게이자이와의 인터뷰에서 <인도태평양지역에서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안보 및 기술 추구에 있어 일본이 상당한 역량을 발휘할수 있는 분야가 분명히 있다>며 <여기에는 첨단 로봇공학, 사이버이니셔티브, 대잠수함전 등이 포함된다>고 밝혔다. 

한편 오커스 3국의 이번 발표는 기시다후미오일본총리의 미국 국빈방문과 함께 이뤄졌다. 이날 오후 일본정부 전용기편으로 미워싱턴DC에 도착한 기시다총리는 10일 백악관에서 바이든<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11일에는 일본총리로 9년만에 미국 상·하원합동회의에서 연설한다. 앞서 일본언론들은 그가 이번 연설에서 국제질서유지책임을 미국과 함께 맡겠다는 의지를 강조할 예정이지만 과거사문제에 대한 반성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