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일자위대 방위력강화에 일언론들 〈일과 미의 군사적 일체화〉 비난

일자위대 방위력강화에 일언론들 〈일과 미의 군사적 일체화〉 비난

19

1일 열린 일본자위대발족70주년기념식과 관련해 일본언론들의 비난이 거세다.

이날 일해상자위대는 발족70주년을 기념해 요코스카기지에 정박 중인 호휘함 이즈모 내에서 기념식을 가졌다.

사이토아키라해상자위대사령관은 70주년을 맞아 일을 둘러싼 안전보장환경은 크게 바뀌었고 최근에는 한층 엄밀해졌다며 동맹국·동지국과 <평화>와 <안정>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후 가장 엄격하고 복잡한 안전보장환경 속에서 국민의 생명과 평화로운 생활을 지켜내기 위해 방위력의 <근본적 강화>에 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2차대전에서 패전한 일은 1954년 <경찰예비대>를 자위대로 개편했다.

이후 자위대창설 60주년이었던 2014년 7월1일 당시 아베총리가 각료회의에서 결정된 집단적자위권행사를 일부 용인하여 밀접한 관계에 있는 타국이 공격당해 일의 존립이 위협받을 경우 일에 대한 직접공격 없이도 자위권발동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어 2022년 기시다총리는 국가안보전략을 개정해 자위대의 <선제적 반격능력>을 갖췄고, 방위비는 2023~2027년까지 43조엔으로 대폭 증액했다.

진보성향언론 아사히신문과 도쿄신문은 각각 <싸울수 있는 자위대로 거듭된 변모>, <평화국가 변질 진행됐다>는 기사를 내며 <방위력강화>를 힐난했다.

아사히신문은 과거 <힘의공백>을 만들지 않는 것이 억제력이 된다고 했던 <존재하는 자위대>는 <기능하는 자위대>로, 그리고 미와 함께 <싸울수 있는 자위대>로 변모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도쿄신문도 집단자위권용인이 <평화국가상태>가 변질하는 기점이 됐다면서 지난10년간 일과 미의 군사적 일체화, 전수방위 형해화가 진행됐다고 일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