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마에카와 전일본문부성차관, 역사교과서 우경화 우려 표명

[단신] 마에카와 전일본문부성차관, 역사교과서 우경화 우려 표명

67

일본문부과학성전사무차관이자 현대교육행정연구회 마에카와기헤이대표는 일본군성노예제문제와 관련해 <고노담화에 비춰본다면 교과서에 <부(마이너스)의 역사>로서 제대로 사실을 써야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일본문부과학성의 검정을 통과한 고교역사교과서 대부분이 일본군성노예제문제 동원의 강제성과 인권침해를 제대로 기술하지 않은것에 대해 고노담화의 정신에 어긋난다고 지적한것이다.

고노담화 당시 일본은 <위안소는 당시의 군 당국의 요청에 따라 마련된 것이며 위안소의 설치, 관리 및 위안부의 이송에 관해서는 옛 일본군이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이에 관여했다>고 국가 책임을 인정했다.

또<우리는 역사 연구, 역사 교육을 통해 이런 문제를 오래도록 기억하고 같은 잘못을 절대 반복하지 않겠다는 굳은 결의를 다시 한번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2012년 12월 아베정부 출범 이후 스가정권에 이르기까지 역사왜곡은 심각히 진행되어왔다.

마에카와대표는 <역사 교육이 정치에 의해 왜곡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더불어 <일본이 한반도를 식민지 지배했다는 사실을 모르는 젊은이가 있다는 것 자체가 매우 큰 문제>라며 <침략 전쟁이나 식민지 지배, (징용 등에서의) 강제성을 제대로 가르쳐야 한다>고 특별히 강조했다.

Previous article[단신] 일본정부, 대북 독자제재 2년 연장 결정
Next article[단신]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발 시위 이어져 … <인체에 무해하다면 먼저 의회에서 식수로 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