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일, 사도광산TF 9일만에 2차회의 … 등재실현위해 속도

일, 사도광산TF 9일만에 2차회의 … 등재실현위해 속도

57

일본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강제징용현장인 사도광산을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 실무팀을 설치했다.

어제 10일 일본관계부처가 참여한 사도광산태스크포스(TF) 2차회의에서는 세계유산등재 실현을 위해 내각관방에 전속팀이 설치된 사실이 보고됐다.

전속팀은 외무성과 문부과학성 소속 직원 4명으로 구성돼 관련 자료수집 등을 담당한다.

앞서 1차회의는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공식추천한지 1일만에 열렸으며, 2차회의는 9일만에 열렸다.

내각관방은 앞으로도 수시로 TF를 개최해 관계부처간 대응을 조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정부도 지난 4일 이상화외교부공공외교대사 주재로 사도광산세계유산등재추진대응민관합동TF의 첫 회의를 진행했다.

사도광산의 세계유산등재 여부는 내년 6~7월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