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친일경찰〉 종로서 임병식정보관, 소녀상앞 소녀상철거집회 허용

〈친일경찰〉 종로서 임병식정보관, 소녀상앞 소녀상철거집회 허용

123

지난 26일 임병식 종로서(종로경찰서) 정보관은 소녀상철거를 주장하는 김0헌, 박0종과 대동해 소녀상앞 친일집회를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종로서 임병식정보관은 대표적인 친일매국무리인 김0헌, 박0종이 소녀상에 난입하는 것을 대놓고 허용하며 <누구든> 소녀상에서 집회를 할 수 있다고 말하는 등 친일매국무리의 입장을 대변했다.

임병식정보관은 이에 항의하는 반일행동회원에게 <저분들은 집회1순위다. 자기네들 집회용품 준비하기 위해서 여기 현장에 확인하러 왔다. 친일집회고 반일집회고 그건 당신네들 입장이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반일행동여성회원에게 얼굴을 가까이 들이밀고 삿대질을 하며 흥분하는 모습을 보여 이를 지켜보던 경비대가 말릴 정도였다. 

당시 친일매국무리는 임병식정보관의 친일망언과 반일행동회원들의 항의행동을 촬영하며 웃는 등 <친일경찰>을 앞세워 기세등등한 작태를 보였다. 

반일행동회원들은 <친일경찰> 임병식정보관의 친일행위에 항의하기 위해 즉각 종로서앞에서 1인시위로 필리버스터를 진행했지만, 경찰들은 합법적인 1인시위임에도 경범죄인 인근소란죄를 들씌워 반일행동여성회원을 폭력적으로 불법연행했다. 

필리버스터에서 반일행동회원들은 <임병식정보관의 입장이 종로서의 입장인가. 종로서가 소녀상을 전쟁터로 만들겠다고 하는 것인가. 종로서가 소녀상을 전쟁터로 만들겠다고, 오늘 친일매국무리들을 몰고 소녀상에 쳐들어온 것인지 당장 입장을 밝혀라.>면서 <친일매국무리들로부터 소녀상을 지키겠다고 폴리스라인을 친 것은 새빨간 거짓말인가. 친일매국무리의 정치테러를 보장하겠다면 폴리스라인을 걷어치우겠다.>고 강력규탄했다.

이같은 경찰들의 친일행위에 대해 한 시민은 <파쇼적인 윤석열정부 아래 경찰의 파쇼화도 가속화되는 것 아니냐>며 우려를 표했다.

한편, 김0헌은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대표를 자임하며 평소 <위안부는 사기>, <위안부는 매춘부>, <소녀상은 흉물>, <소녀상은 거짓과 증오의 상징물> 등의 주장해왔다. 박0종은 지난해 자신을 <친일극우>라고 지칭한 것에 대해 반일행동대표를 <모욕>혐의로 고소했던 자로, 재판부는 1심에서 모욕죄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선고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