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진행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진행

15

7일 반일행동은 옛일본대사관앞 소녀상에서 소녀상사수문화제를 열었다.

반일행동회원들은 <우리하나되어> 율동으로 문화제를 시작했다.

반일행동회원은 이옥선할머니소식을 전했다.

발언에 나선 반일행동회원은 <한나라의 대통령이란 윤석열은 제국주의침략세력의 개가 되어 전쟁책동에 적극적으로 동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국주의세력과 그들의 하수인 윤석열이 살아 숨쉬는 한 온세계에서 전쟁은 결코 멈추지 않는다>면서 <윤석열을 타도하고 우리민중의 새 세상을 만드는 그날까지 우리 반일행동이 앞장서 투쟁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반일행동회원들은 참석한 시민들과 함께 공동체코너를 진행했다.

또다른 회원은 <<정치인>이란 사람이 일본군성노예제문제, 강제징용의 역사를 부정하는 발언에, 일본언론의 비판이 있었지만 일군국주의자들이 일본을 좌지우지하고 있는 것이 일본의 막막한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일본정부의 전쟁범죄 공식사죄와 법적배상을 이루기 위해, 지난 역사를 청산하기 위해서는 일군국주의를 반드시 끝장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가자들은 구호 <친일매국 파쇼호전광 윤석열 타도하자!>, <동아시아전쟁도발 일군국주의 규탄한다!>, <한미일 동아시아전쟁책동 분쇄하자!>, <일본군성노예제문제 철저히 해결하자!> 등을 외쳤다.

Previous article오락가락하는 기시다
Next article반일행동 342차 토요투쟁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