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한국이 〈불법점령〉한 독도는 일본땅〉 일본 새교과서 내용 공개

〈한국이 〈불법점령〉한 독도는 일본땅〉 일본 새교과서 내용 공개

14

일본 문무과학성의 22일 발표에 따르면 내년부터 4년동안 중학생들이 사용할 역사 8종, 지리 4종, 공민 6종 등 교과서의 검정결과, 이중 15종(83.3%)의 교과서에 <독도는 한국이 불법점거했다>는 표현이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지리교과서에는 <(다케시마는) 한국이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어 일본이 지속적으로 항의하고 있다>(교육출판), <명백하게 일본고유의 영토임에도 한국이 불법점거하고 있다>(이쿠호샤) 등의 내용이 실렸다. 

역사교과서에는 <일본정부는 1905년 1월 다케시마를 일본영토로 편입할 것을 각의에서 결정했다>(마나비샤), <1948년 건국한 한국은 1952년에 새 경계선을 해상에 설정하면서 다케시마를 한국령에 넣었다>(야마카와) 등의 표현이 담겼다.

이밖에도 일본군<위안부>와 강제동원 등의 역사와 관련해서도 왜곡 또는 축소가 이어졌다.

일본군<위안부>의 경우 역사, 공민교과서 14종 중 <위안부>를 언급한 교과서는 3종(21.4%)에 불과했다. 

강제동원에 대해서는 합법이라고 주장하거나 사실상 부정하는 표현들이 추가됐다.

데이코쿠서원 출판사의 역사교과서에는 강제동원과 관련해 <일본은 국민징용령에 근거해 동원한 것>이라면서 합법이라는 취지의 표현을 채택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성명에서 <일본정부가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과 역사적사실에 부합하지 않은 주장에 기반해 서술된 중학교교과서를 검정통과시킨데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