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일언론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반대했던 한국정부 … 태도변화 조짐〉

일언론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반대했던 한국정부 … 태도변화 조짐〉

10

일본언론이 일제강점기 조선인강제노역현장중 하나일 사도광산의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 등재에 반대해온 한국정부의 태도가 변화하고 있다는 주장을 내놨다. 

11일 산케이신문은 일본정부의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등재와 관련해 <2022년 5월 한일관계개선에 전향적인 윤석열정부가 출범하면서 한국측 태도에 변화의 조짐이 생겼다>고 보도했다. 

그 근거로 지난 4월 있었던 윤덕민주일한국대사의 발언을 언급했다. 

앞서 윤대사는 니가타현의 하나즈미히데요지사와 만나 일제강점기 사도광산에서 있었던 조선인강제노역 사실을 언급하며 <부정적인 역사도 있다>, <전체 역사를 표시할수 있는 형태로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면담후 취재진을 만나서는 사도광산의 세계유산등재에 대해 <절대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산케이는 “개탄스럽고 사도광산의 등재 신청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던 과거 문재인 정부의 입장을 비교해 볼 때 우호적으로 선회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사도광산의 세계유산등재 여부는 오는 7월21일부터 31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리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결정된다. 

심의는 보통 세계유산위의 21개위원국의 만장일치로 결정되는데 이뤄지는데 보통 만장일치로 결정한다. 때문에 우호적인 한일관계를 내세워 한국이 반대표를 던지지 못하게 하려는 사전작업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그밖에도 일본집권당인 자민당은 사도광산의 세계유산등재를 위해 각국에 로비활동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탈리아, 벨기에, 르완다 대사 등과는 직접 면담해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